공지사항-부동산114의 소식을 빠르게 전해 드립니다.

제목 부동산 중개 관련 유권 해석 사례 모음Ⅱ
등록일 2017/06/16

현업에서 부동산 중개를 하다 보면 생각치 못한 문제나 분쟁이 발생할 수 있는데 법 조문을 봐도 어떤 것이 맞고 틀린 지, 옳고 그른지를 판단하기가 애매모호한 경우가 많습니다. 이 때는 판례나 행정기관의 유권해석을 참고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동산114는 부동산 중개와 관련한 민원 사례와 국토교통부의 회신을 토대로 현업에서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사례① 신탁등기가 되어있는 건물에 중개사무소 개설등록을 하는 경우, 임대인 명의를 신탁자와 수탁자 중 누구로 해야 하는가?(민원번호 1AA-1701-024676)

전대차에 의한 사용권 확보기준은 민법 제629조 규정에 의거 중개사무소의 불안정성 해소와 피해방지 등을 위해 임차인뿐만 아니라 임대인의 사용승낙도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부동산신탁계약 및 신탁등기를 통해 대상 부동산의 소유권이 신탁회사로 이전되어 위탁자의 명의로 사용승낙을 받을 경우, 위탁자와 수탁자와의 신탁계약서 및 신탁원부 등을 확인하여 신탁 설정내용에 따라 부동산 소유자가 해당 부동산을 임대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입증해야 합니다.

※참고: 등기부등본 등기사항증명서에서 갑구란에서 수탁자인 신탁회사와 신탁번호를 확인할 수 있고, 등기소에서 이 신탁번호로 신탁원부를 발급받을 수 있다.

#사례② 중개사무소 개설등록 당시에는 건축물대장에 불법건축물이 아니었으나 개설등록 후에 불법건축물이 등재된 경우, 위반건축물로 인한 중개사무소 개설등록 취소 사유가 되는가?(민원번호1AA-1705-059283)

법제처 법령해석(법제처 14-0415)에 따라 일반건축물의 일부에 중개사무소를 개설등록한 후 해당 중개사무소 외의 부분에 「건축법」상 위반행위가 발생하여 건축물대장에 “위반건축물”이라는 표시가 기재된 경우는 「공인중개사법」 제38조제2항제1호에 따른 중개사무소 개설등록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고 할 것입니다.

참고로 "중개사무소로 확보한 건물이 건축법령상 용도에 맞지 아니하면, "건축물대장에 기재된 건물"이더라도, 공인중개사법 시행령 제13조제1호나목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법제처 유권해석(법제처 06-0055)도 있습니다.

#사례③ 중개사무소 간판에 의무적으로 대표자 성명을 표기해야 하는 규정이 있는데, 이 법 시행 이후 개설등록이나 이전 없이 간판만 교체하는 경우도 해당되는가?(민원번호 1AA-1705-157916)

공인중개사법 제18조제3항에 ‘개업공인중개사가 「옥외광고물 등의 관리와 옥외광고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제2조제1호에 따른 옥외광고물을 설치하는 경우 중개사무소등록증에 표기된 개업공인중개사의 성명을 표기하여야 한다’라고 규정되어 있으며, 같은 법 부칙<제8120호, 2006.12.28> 제2항에 따라 제18조 제3항의 개정규정은 이 법 시행 후 중개사무소를 개설등록ㆍ이전하는 중개업자부터 적용한다고 규정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공인중개사법 제18조제3항의 시행일 이후 개설등록·이전을 하지 않고 옥외광고물만 변경한 경우는 동법 제18조제3항의 적용을 받지 않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사례④ 건축물대장 상 주용도는 제2종근린생활시설, 건축물현황 용도란에는 제2종근린생활시설(고시원)로 기재돼 있다면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를 주거용, 비주거용 중 어느 것으로 작성해야 하는가?(민원번호 1AA-1705-111013)

중개대상물 확인·설명 작성방법, 중개보수 산정 등 중개대상물의 주택 및 주택외의 구분은 건축물대장 상의 용도를 기준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따라서 건축물대장상 용도가 주택이 아니라면 비주거용 건축물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를 작성하면 됩니다.

#사례⑤ 실제 건물은 있으나 건축물대장이 없는 상태라면 실제 사용 용도가 기준이 되는가 아니면 건축물대장이 없으므로 토지대장을 기준으로 확인·설명서를 작성해야 하는가?(민원번호 1AA-1702-077061)

건축물대장이 존재하지 않는 건물의 경우 실제사용 용도에 대한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서식을 작성하면 될 것으로 사료되며,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의 건축물대장을 확인하여 적는 사항은 건축물대장이 존재하지 않음을 표시하면 될 것으로 사료됩니다.

#사례⑥ 중개대상물 중 토지지목은 토지대장에 등재되어 있고 건축물대장은 존재하지 않으나 지상에 벽돌조로 주택은 실재 존재하고 사람이 거주하고 있는 경우,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서식은 주거용건축물과 토지 중 어느 것에 작성해야 하는가?(민원번호 1AA-1704-164527)

민법에서는 건물을 토지로부터 완전히 독립된 별개의 부동산으로 정하고 있으며, 부동산에 관한 법률행위로 인한 물권의 득실변경은 등기하여야 그 효력이 생긴다(민법 제186조)라고 하고 있어 등기되지 않은 무허가 건축물은 매매로 소유권 이전이 완료되었다라고 볼 수 없고, 따라서 권리의 득실변경이 이루어지지 않는 행위의 알선은 중개 행위로 볼 수 없습니다(공인중개사법 제2조 1호).

다만 매도인이 당해 무허가건물의 양수 경위, 점유 및 사용관계, 재산세 납부 여부, 무허가건물대장 등재, 주거용 건물인 경우 주민등록 이전 등을 고려하여 사실상 소유자(대법원 1997.11.28. 선고 95다43594)인지 확인과 함께 부동산 권리의 득실변경이 이루어지는 경우는 중개행위로 중개보수를 수취할 수 있습니다.

또한 권리의 득실변경이 이루어지는 무허가건물이 주거용인 경우 주거건축물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를 작성하며 중개대상물에 세부항목 작성 시 해당 내용을 작성란에 모두 작성할 수 없는 경우에는 해당란에 “별지 참고”라고 기재하고 별지로 작성이 가능합니다(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제3쪽 작성일반 2호).

중개업무 통합관리 솔루션 R114 Leader 다운로드 부동산 중개 업무에 플러스가 됩니다. 알플러스 상세보기

우리동네 중개사무소 어디있을까?

지금! 중개사무소 회원으로 가입하세요.